.
.
  믿는 가정에서의 임종과 장례
임종   성도가 이 땅에서 생명을 다하고 임종의 때가 오면 가족들은 침착하게 다음과 같이 진행합니다.

  1) 찬송을 불러줍니다.
2) 꼭 물어둘 일이 있으면 묻고 적어두거나 녹음합니다.
3) 교회에 신속히 알려 목사가 임종을 지켜보도록 합니다.
별세   성도가 별세하면 다음과 같이 합니다.
  1) 탈지면으로 코와 귀를 막고 눈을 감깁니다. 손과 발을 모아 수세합니다.
2) 교회에 알려 장례절차를 의논합니다.
3) 외부에 나가있는 가족들과 친지들에게 알려줍니다.
4) 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 근신합니다.
5) 장례식장과 의논하여 장례절차를 진행합니다.
매장 혹은 화장  
  1) 고인 사망 후 병원, 혹은 동회에 알려 장례허가를 받습니다. 가정에서 사망시 경찰에 알려야 합니다.
2) 매장과 화장 어느 것이나 기독교식 장례법입니다. 한 가지만 고집할 필요는 없습니다.
3) 장례식을 통해 전도의 기회로 삼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4) 성도들 외에 불신자들도 장례에 참여하게 됩니다. 경제적으로 , 경건하게 치러야 합니다.
조문  
  1) 검소한 복장으로 엄숙한 마음으로 들어갑니다.
2) 상주에게 정중하게 인사하고 영정 앞에서 꽃을 드린 후 기도합니다.
3) 기도 마친 후 성도의 예를 따라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접합니다.
4) 보통 가정에서는 상주에게 엎드려 절하고, 장례식장에서는 머리 숙여 인사합니다.
5) 상가에서 밤을 새는 경우 다른 이에게 본이 되도록 경건하게 보냅니다.
입관  
  1) 장례식장에서 정한 시간에 따라 입관하는데 목사가 입관예배를 집례 합니다.
2) 입관시 일체의 미신행위를 금합니다.
3) 입관이 끝나면 상주들은 상복으로 갈아입고 고인의 상 한쪽에 앉아 식장을 지킵니다.
발인 및 장례  
  1) 교회와 의논하시되 보통 삼일장으로 합니다.
2) 주일에 발인이 올 경우 월요일로 진행합니다.
3) 미신에 따라 날을 정하면 안 됩니다.
4) 발인예배를 교회에 알립니다.
하관  
  1) 장지에서 하관예배를 드립니다.
2) 함께 간 성도들은 찬송으로 고인을 보내며, 유가족들을 위로하여 힘을 얻게 합니다.
3) 하관시 미신적 행위를 삼가도록 부탁하며, 유가족 대표는 모든 절차가 끝난 후 돌아와야 합니다.
4) 귀가한 후 교회에 청해 예배를 드립니다.
5) 고인이 남긴 물건을 소각하거나 버리는 경우가 있는데 쓸만한 것은 기증하는 것도 아름답습니다.
6) 첫 성묘를 삼일 후 갑니다. 이때 찬송으로 부르고 기도합니다.
7) 49제는 불교식 장례법이므로 따를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한 달 후 장지에 가서 묘지를 돌아봅니다.
  장례 때의 가장 많은 질문들

  임종시 곡을 합니까?


  사랑하는 가족이 벌세했을 대 슬픔은 당연한 것입니다. 자연스런 감정의 북받쳐 우는 것은 괜찮습니다. 다만 부활의 소망이 없는 사람들처럼 계속 곡하는 것과 옛날 유교식 장례에서 아이고 아이고! 하면서 곡을 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상을 당했다고 알리는 등 다는것과 촛불 켜는 것, 향을 사용해도 됩니까?


  저는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상가임을 알리고 등을 내어다 다는 것은 문상하는 이들을 위한 안내입니다. 어느 교회에서 말하듯 귀신을 불러오는 것은 아닙니다. 촛불은 어두움을 쫓는 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향을 피우는 것은 상가의 상징 행위로, 혹은 분위기나 냄새 제거의 목적으로 한다면 문제가 될 것 없습니다.

  위패를 모시거나 지방을 써서 붙여도 됩니까?


  이것은 기독교인으로 거부합니다. 유교식 장례법으로 사당이 없는 가정에서 화선지에 누구 누구씨 신위라고 위패를 써서 예식을 가졌었습니다. 지방을 써서 모시는 것도 돌아가신 혼령이 그 자리에 임재한다는 빙의의 신앙표현입니다. 믿는 이들은 조상의 넋을 종이에 써서 붙여 모시는 것이 아니라 마음속에 모셔야 합니다. 추모식 때 중심의 상징이 필요한 경우 위패나 지방 대신 아무개 성도의 제 몇 주기 추모제 라고 써서 붙이는 것은 괜찮습니다.

  상례시 음식물을 상위에 진설해도 됩니까?


  고인의 영정 앞에 음식을 차리는 것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다만 고인이 평소에 잘 드시던 음식을 고인을 추모하는 마음으로 정성껏 준비하여 차려놓는 것을 말릴 필요는 없습니다. 죽은 자는 음식을 차려 놓아도 먹을 수 없습니다. 불필요하게 유가족들을 괴롭히는 일입니다.

  운명한 후 고인의 옷가지를 지붕을 던지거나 사잣밥을 준비하는 것은?


  귀신들이 황천까지 안내한다는 의식의 표현입니다. 믿는 이들의 영혼은 천사들에게 받들려 하늘에 올라가지 귀신이나 사자들이 안내하는 것이 아니기에 필요 없습니다.

  수의와 유가족들의 복장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


  믿는 이들 가운데서 고급 수의를 고집하는 경우를 봅니다. 몇 백만원, 혹은 유명한 장인 제작한 것으로는 몇 천만원까지 한다니 할말이 없을 지경입니다. 수의를 미리 마련해야 장수한다는 속설도 믿을 필요 없습니다. 간소한 수의를 마련하는 것이 좋습니다. 꼭 삼베로 만든 수의가 아니어도 평소에 잘 입던 양복등을 입혀도 됩니다. 유가족들의 경우 집안의 풍습대로 하되 삼베로 만든 것을 고집할 필요는 없습니다. 여자는 흰색, 혹은 검은 색 치마 저고리를 입거나 깨끗한 검은 양장을 입어도 될 것이며, 남자는 검정색 양복에 삼배 상장을 팔에 끼는 것도 무방합니다.

  임종시 돌아가는 분들에게 어떤 말을 해야 합니까?


  이건 조심해야 합니다. 금방 돌아가실 듯 보여도 나중에 가는 분이 계십니다. 그러므로 환자 앞에서는 장례이야기를 해서는 안됩니다. 강압적으로 고백을 받아 내려는 것도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그저 조용히 예수님 믿으세요. 하늘님께 모든 것을 맡기시고 편안하세요. 정도로 말씀드려도 다들 알아듣습니다. 운명시간이 가까와 오면 오히려 가족들 보다 환자 분이 마음이 차분하답니다.

  비기독교인의 상가에 가서 음식을 먹는 것은 괜찮습니까?


  저는 상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바울사도의 조언처럼 믿음이 연약한 자를 실족케 할 경우를 위해 조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먹고 마시는 것에 종교적인 이유로 꺼리낌을 가질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저는 두어가지 이유에서 강가에서 음힉을 잘 먹지 않습니다. 하나는 유가족들을 생각해서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분주하고, 슬퍼하는 가족들 앞에서 떠들며 음식을 먹는 것이 좋아보이지 않고, 봉사하는 이들을 힘들게 하기 때문이며, 또 다른 이유는 음식을 여러사람들이 먹다보니 위생적으로 안전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멀리 간 경우, 혹은 가족들과 대화가 필요한 경우에 간단하게 떡이나 차를 마시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문상을 가서 어떤 말을 상주에게 해야 합니까?


  정중함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위로 받으세요, 천국 가셨습니다. 힘내십시오. 주안에서 큰 위로 있으시기 바랍니다! 등으로 말씀 드리면 됩니다. 저는 특히 큰 며느님이나 둘째, 혹은 셋째거나 고인을 모시고 살았던 분에게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그 동안 고생 많으셨노라고, 혹은 고인에게 제가 사랑을 많이 받았습니다 라고 말하면 유가족들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문상객이 뜸할 때 상주는 휴식을 취해도 됩니까?


  본래 예로는 어긋나겠지만 기계가 아닌 이상 상주도 쉬어야 합니다. 사람의 체력에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가족들끼리 순번을 정해 쉬고, 혹시 조문하러 갔을 때 내가 아는 사람이 보이지 않아도 조용히 물러 나와야 합니다. 어떠다 쉬러 들어갔는데 사람들이 와서 불러내면 어찌 쉬겠습니까? 나중에 연락을 드려 그때 갔었는데 뵙지 못했노라고 하면 더욱 감사할 것입니다.

  문상 시에 기독교인이 영정 앞에 절을 해도 됩니까?


  저는 상관없다고 생각합니다. 제사드릴 때와 문상 때는 다릅니다. 제사의 죽은자를 위해 절하는 것은 우상숭배이며, 조상을 귀신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그러나 마지막 가는 길에 예를 표하는 방법으로 절을 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다만 아까 적은 음식문제처럼 믿음이 연약한 사람들이 실족하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절하기 보다 고인을 추모하면서 기도하는 것이 나아 보입니다.

  상주와는 어떻게 예를 표해야 하나요? 절을 합니까? 일어서서 인사합니까?


  입식인 경우, 가정에서 장례를 치를 때 절을 합니다. 그러나 장례식장에서는 허리를 굽혀 인사를 해도 무방합니다. 저는 절하기 보다 허리를 굽히는 것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조문객이 적은 가정은 문제가 아니지만 수 천명이, 혹은 수 백명이 찾아오는데 절을 일어섰다 앉았다 하면 상주들이 힘드어 견딜 수 없습니다. 상주가 엎드리면 나도 엎드리고, 그렇지 않은 경우 서서 절을 해도 무례가 아닙니다.

  입관때 반함을 하거나 고인의 손톱이나 머리카락을 잘라 넣어도 됩니까?


  신앙인의 모십이 아닙니다. 배격합니다.

  추모예배는 장자의 집에서만 드리나요?


  옛날 농경사회에서 제사를 드릴 때 장자가 무언가 있어야 제삿밥이라도 먹는다 생각해서 장자에게 유산을 물려주어 제사도 장자가 드리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법도 바뀌어 딸들도 유산을 상속하게 됩니다. 추모예배를 드리는 목적은 고인을 추모하고, 가족끼리 화목하는 데 있습니다. 그러므로 둘째나 셋째, 혹은 따님의 가정에서 추모예배를 드려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화장을 해도 됩니까?


  아직도 몇 몇 교회에서는 매장만을 고집하고 가르칩니다만 현재 우리나라 국토는 좁은데 매장만 고집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100년이 못되어 육신은 먼지가 되어 버립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이 먼저 화장의 풍습을 권장해야 합니다. 화장 후 유골을 부수어 강가에 뿌리거나 산기슭에 뿌리는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자연보호에 맞지 않고 법으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보다는 평소에 잘 가는 기도원이나 교회 앞마당에 뿌리는 것이 의미 있고, 요즘엔 납골당이 잘 되어 있어서 화장을 해도 전혀 서운하지 않습니다.
.
.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고척로 52가길 57 | TEL : 02)2617-9731 | FAX : 02)2617-9734 | webmaster@pyunghwa.org 이상에서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copyrightⓒ2015 Pyunghwa church all rights reserved